제목 'SQ Mini Guids KIT' 공개.. 초기 단계부터 정확한 식립 방향 설정(개발자 서상진 원장 인터뷰)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023-04-17 14:44 조회수 266 회

본문


c5942e760cb31972351a0e2f8cb27851_1681710390_1029.png
 


덴티스(대표 심기봉)가 전치부와 좁은 치간에 최적화한 ‘SQ Mini Guide KIT’를 출시했다.
이에 따라 덴티스는 ‘SQ Guide’를 비롯해 상악동 점막 거상‧골이식, 임플란트 식립까지 한 번에 가능한 ‘SQ Sinus Guide’를 포함한 디지털 가이드 라인업을 완성했다.

‘SQ Mini Guide KIT’는 치간 거리에 따라 Metal Sleeve와 Non-Sleeve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으며, 직경은 Ø3.9, Ø4.3으로 구성됐다.
기존 SQ Guide와 동일한 구성에 Long Drill과 Long Drill Holder가 추가 구성돼 초기 단계부터 정확하게 식립 방향을 잡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 디지털 가이드의 장점은 기존 임플란트 식립 과정을 보조해 더욱 빠르고 안전하게 임플란트 식립이 가능하다는 점.
이에 따라 Flapless Surgery로 빠른 치유가 가능하고, 임플란트 식립 후 즉시 보철이 가능해 임상가들의 관심을 모아왔다.

오랜 사랑을 받은 SQ Guide는 의료기기 2등급을 획득해 안전하고, 드릴 배럴부에 Irrigation 기능이 추가돼있어 Bone heating으로 인한 골 손실을 방지한다.
또한 뛰어난 절삭력으로 단 3번 만에 드릴이 가능해 빠르고 간단하게 임플란트 홀을 생성할 수 있으며, 메탈 슬리브는 티타늄 소재로 인체 친화적이고, 오픈형 슬리브의 경우 개구량이 작은 환자에게도 적용하기 용이한 특징이 있다.

덴티스 관계자는 “덴티스 디지털 가이드 시스템은 전문 가이드 플래너를 통한 가이드 디자인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처음 디지털 가이드를 사용하는 임상가도 정확히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는 만큼 믿고 맡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발자 인터뷰] 창원예인치과 서상진 원장


“술자 편의성 및 정밀도에 중점 둔 가이드 키트”

“하악 전치부나 상악 측절치 같은 좁고 깊은 부위에 임플란트 식립이 용이한 가이드를 고민하면서 덴티스 연구소와 ‘SQ Mini Guide KIT’를 개발했죠”

‘SQ Guide’와 ‘SQ Sinus Guide’에 이어 ‘SQ Mini Guide KIT’를 선보인 서상진(창원예인치과) 원장이 ‘SQ Mini Guide KIT’의 개발 배경을 이같이 밝혔다.

서 원장은 “‘SQ Mini Guide KIT’의 매력은 가이드 드릴 정확도와 Active Drilling에 있다”면서 “공차 조절이 된 긴 메탈 슬리브를 통해 정확하고, 안정된 드릴링을 구현했고, 린더만 이니셜 드릴로 하방 골질의 영향을 최소화했을 뿐만 아니라 롱 드릴과 드릴 키홀더를 통해 후행 가이드 드릴의 Pathway를 잡아줘 가이드 드릴과 임플란트 픽스처의 편위를 최소화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골질이 불규칙할수록 가이드 드릴의 배럴과 슬리브 사이의 공차로 인한 가이드 드릴의 편위가 증가해 임플란트 식립 오차가 커질 수 있다”면서 “이를 예방하기 위해 Bone Flattening 드릴부터 단계별로 패시브한 느낌이 날 때까지 드릴을 충분히 사용하고, 가능한 Centric 방향으로 드릴링하는 습관을 들이면 수술 오차를 줄이면서 정확하게 가이드 수술을 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

서 원장은 “기본 SQ Guide에 SQ Sinus Guide, SQ Mini Guide를 추가함으로써 상악동 골이식과 좁은 부위의 전치, 소구치 수술까지 가능해져 덴티스 가이드 키트 라인업으로 SQ 임플란트의 모든 가이드 수술 조합이 가능해졌다”면서 “SQ Guide와 SQ Sinus Guide는 SQ 임플란트 전용 키트이지만, SQ Sinus Guide Kit의 경우 타 가이드 시스템과 혼용해서 사용할 수도 있어 술자의 편의성과 정밀도에 중점을 둔 가이드 키트라고 자신 있게 권한다”고 강조했다.



c5942e760cb31972351a0e2f8cb27851_1681710472_6719.jpg


 

[치과의사신문_이현정 기자]  


▶기사 원문 바로가기  


http://www.dentist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772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